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GM, 가동률 저하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2018.02.13조회수 80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국가
원문
GM, 가동률 저하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GM(지엠)이 가동률 저하에 따른 위기에 봉착한 한국지엠 군산공장에 대해 결국 폐쇄 결정을 내렸다.

 13일 지엠은 "한국지엠의 존립 및 지속 가능 경영과 관련된 매우 중요한 결정을 공유하고자 한다"면서 "회사는 이미 지난 및 년 동안 심각한 손실을 기록했으며 2018년에도 계속 상당한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의 경영실적을 자세히 검토한 결과, 한국지엠의 사업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함과 동시에 수익을 창출하고 생존할 수 있는 조직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중대한 조지를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고 말했다.

 지엠에 따르면 그 첫 번째 단계로 회사는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군산공장은 지난 3년간 20% 수준의 가동률로 운영됐으며, 계속 가동률이 낮아지고 있는 등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한국에서의 사업 구조조정을 위한 노력의 목적으로 매우 어렵게 내리진 결정"이라며 "최근 어려운 시기를 지내며 직원 여러분을 포함해 군산시 및 전라북도 지역 사회가 보내준 공헌과 지원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 결정으로 많은 임직원이 영향을 받게 월 것임을 알고 있으며, 전환 과정에서 영향을 받는 직원들을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지엠은 "글로벌 신차 배정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에 있으며 회사의 경영 정상화와 관련해 지엠이 다음 단계에 대한 중대 한 결정을 내리는 2월 말까지 이해관계자와의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루어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군산공장이 지난 8일부터 가동중단에 돌입한 지 6일만에 폐쇄 결정이 내려짐에 따라 지역사회 후폭풍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지엠㈜ 군산공장은 지난해 2월부터 준중형 세단인 '올 뉴 크루즈(All New Cruze)를 생산에 나섰으나 판매실적 저조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